:::상보균 법무사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개인파산이란
면 책
복 권
개인파산절차흐름도
파산면책 동시신청서
신청방법
절차의 흐름도
첨부서류
소모비용
신청서양식


면책후 누락채권에 대한 대법원판결
전성규  2007-07-13 06:33:31, 조회 : 6,109, 추천 : 940

- 면책후 누락채권에 대한 대법원판결 -

대법원 2007.1.11. 선고 2005다76500 판결 【대여금】
[공2007.2.15.(268),284]

【판시사항】

구 파산법 제349조 제6호에서 정한 ‘파산자가 악의로 채권자명부에 기재하지 아니한 청구권’의 의미 및 파산자가 과실로 그 존재를 알지 못하여 기재하지 아니한 채권이 위 청구권에 해당하는지 여부(소극)

【판결요지】

구 파산법(2005. 3. 31. 법률 제7428호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 부칙 제2조로 폐지) 제349조 제6호에서 정한 ‘파산자가 악의로 채권자명부에 기재하지 아니한 청구권’은 파산자가 면책결정 이전에 채권의 존재 사실을 알면서도 이를 채권자명부에 기재하지 않은 경우를 뜻하므로, 채권자명부에 기재하지 않은 데에 과실이 있는지 여부를 불문하고 파산자가 채권의 존재 사실을 알지 못한 때에는 여기에 해당하지 아니한다.

【참조조문】

구 파산법(2005. 3. 31. 법률 제7428호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 부칙 제2조로 폐지) 제349조 제6호(현행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 제566조 제7호참조)


【전 문】

【원고, 상고인】 주식회사 우리은행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푸른 담당변호사 윤이영)
【피고, 피상고인】 피고 1외 1인
【원심판결】 서울고법 2005. 11. 8. 선고 2005나32106 판결

【주 문】
  상고를 기각한다. 상고비용은 원고가 부담한다.

【이 유】
상고이유를 본다.

구 파산법(2005. 3. 31. 법률 제7428호로 폐지되기 전의 것) 제349조 제6호에서 말하는 ‘파산자가 악의로 채권자명부에 기재하지 아니한 청구권’이라 함은 파산자가 면책결정 이전에 채권의 존재 사실을 알면서도 이를 채권자명부에 기재하지 않은 경우를 뜻하므로, 채권자명부에 기재하지 않은 데에 과실이 있는지 여부를 불문하고 파산자가 채권의 존재 사실을 알지 못한 때에는 여기에 해당하지 아니한다.

기록에 의하면, 피고들은 피고 2소유의 아파트에 대한 임의경매절차에서 원고의 근저당권 피담보채권 상당액 등에 대한 배당이 실시된 후 파산신청 당시 제출한 채권자명부에서 원고에 대한 신용카드이용대금채무는 그대로 남겨두면서도 이 사건 대출채권은 위 배당에 의하여 모두 변제완료된 것으로 생각하여 이와 관련된 항목은 삭제하는 내용의 보정서를 파산법원에 제출하였고, 면책신청을 하면서 제출한 채권자명부에도 위 신용카드이용대금채무는 기재하면서 이 사건 대출채권은 기재하지 않았음을 알 수 있고,

여기에다 피고들에게 면책불허가사유가 있다고 할 수 없는 이 사건에서 피고들이 이 사건 대출채권의 존재를 알면서 채권자명부에 이를 기재하지 않을 이유가 없는 점 등을 종합하여 보면, 피고들이 이 사건 대출채권의 존재를 알지 못한 데에 과실이 있을지언정 이를 알면서 채권자명부에 기재하지 않았다고 볼 수는 없다 할 것이고, 이는 피고들이 면책결정 전에 이 사건 소장 부본을 송달받았다고 하더라도 달리 보기 어렵다. 비록 원심판결의 이유에 일부 부적절한 설시가 있으나, 원심이 같은 취지에서 이 사건 채권이 구 파산법 제349조 제6호의 비면책채권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은 정당하다.

원심판결에는 상고이유에서 주장하는 바와 같이 사실을 잘못 인정하거나 구 파산법 제349조 제6호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고 이유를 제대로 갖추지 못하는 등으로 판결 결과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없다. 상고이유의 주장은 모두 받아들일 수 없다.

그러므로 상고를 기각하고, 상고비용은 패소자가 부담하기로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대법관   고현철(재판장)  양승태  김지형(주심)  전수안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7  개인파산 준비서류(2016년 7월 기준 대구지방법원 )    전성규 2016/07/01 569 3975
26  개인파산 준비서류(2012년 6월 기준 대구지방법원)    전성규 2012/06/09 853 5439
25  파산선고를 받고 재기에 성공한 사람들 중 외국의 유명인사들.    전성규 2009/07/31 973 6864
24  친족재산 허위기재에 대한 판단(2009마78 면책)    전성규 2009/04/10 1011 6627
23  사립학교법 제57조 위헌제청 2005헌가21    전성규 2008/12/20 1019 7031
22  파산신청기각사유, '신청이 성실하지 아니한 때'의 의미 ...  [1]  전성규 2008/11/11 812 6677
21  파산채권을 피보전채권으로 하여 채권자취소권을 행사할 수 있는지...    상보균 2008/09/05 835 4986
 면책후 누락채권에 대한 대법원판결    전성규 2007/07/13 940 6109
19  개인파산신청시 개인채권자의 주소를 알 수 없는 경우의 대처방법    전성규 2006/12/20 1013 5992
18  면책불허가 사유가 있는 경우의 실무의 처리    전성규 2006/12/09 1089 5698
17  채무자의 보증인에 대한 효력    전성규 2006/12/09 980 4679
16  면책절차 진행중의 강제집행에 대한 대처방법    전성규 2006/11/09 927 4323
15  면책의 합헌성 및 정당성    전성규 2006/11/04 912 3897
14  파산신청시 유체동산 압류의 대처방법.    전성규 2006/09/30 921 5743
13  면책결정의 보증인에 대한 효력(입법론)    상보균 2006/09/23 912 4110
12  면책불허가 사유    전성규 2006/09/01 922 4413
11  면책받은 채무자에 대한 추심행위    전성규 2006/09/01 910 4207
10  파산신청시 유체동산에 대한 강제집행 중지 및 해제 절차    전성규 2006/08/26 958 5324
9  압류할 수 없는 채권(민사집행법 제246조 등)    상보균 2006/08/17 983 5978
8  자기책임의 원칙(연좌제 금지)    상보균 2006/08/05 948 5919

  1 [2]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jusun
 

스크롤 기능 끄기